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강행 처리" vs "강경 투쟁"…언론중재법 처리 앞두고 여야 전운

08-23 20:57

(서울=연합뉴스) 오는 25일 국회 본회의서 처리가 예고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두고 예정대로 밀어붙이겠다는 여당과 강경 투쟁으로 저지하겠다는 야권이 맞서면서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언론중재법 개정안 통과시 범국민 연대투쟁을 벌이겠다고 한 전날 기자회견 내용을 조목조목 비판하며 언론중재법 방어에 나섰습니다.

당 지도부는 특히 윤 전 총장이 자신의 부인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매체들을 고발한 것이야말로 '언론 재갈 물리기'에 해당한다고 역공을 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 원내 지도부는 야당의 대여 강경 투쟁 예고에도 일정 변동 없이 25일 본회의에서 개정안을 예정대로 처리한다는 목표입니다.

이런 가운데 야권에서는 대권주자들이 똘똘 뭉치고 지도부도 저지 수위를 높이는 등 개정안 처리 저지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3일 이준석 대표를 찾아 본회의가 열리는 25일 비전발표회를 미루고 공동 투쟁에 나서자고 제안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SNS를 통해 '언론재갈법' 날치기를 막는데 모든 대권 주자가 힘을 모으자고 호응했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악법을 막아내자며 강경한 입장을 취했고, 국민의당도 비판 수위를 연일 끌어 올리는 등 막판 여론전에 사활을 건 모양새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건태·박도원>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