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올림픽중 망명신청 벨라루스 육상선수, 일본 떠나 08-04 14:23

(서울=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참가했다가 강제귀국 위기에 처했던 벨라루스의 여성 육상선수가 자신에게 인도주의 비자를 발급해준 폴란드로 향했습니다.

4일(현지시간) 교도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벨라루스의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24)는 이날 아침 일찍 자신을 보호해준 폴란드대사관을 나서 항공편 탑승을 위해 도쿄 나리타공항으로 이동했는데요.

치마노우스카야는 도쿄올림픽 참가 도중 자국의 강제소환 시도에 반발해 외국 망명을 요청했는데요.

육상 100m와 200m에 출전한 그는 갑자기 예정에 없던 1천600m 계주 출전팀에 사전논의도 없이 포함된 것을 알고 자국 육상팀을 비판했다가 강제 귀국 위기에 몰렸습니다.

치마노우스카야는 작년 8월 벨라루스 대선 이후 야권의 대규모 부정선거 항의 시위로 정국 혼란이 계속되던 당시, 재선거와 정치범 석방을 촉구하는 공개 성명에 참여한 2천여 명의 체육인 중 한 명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황윤정·김도희>

<영상: 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