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日 "후쿠시마 식품 안전" 거듭 강조…韓급식지원 트집 08-03 21:10

[뉴스리뷰]

[앵커]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의 급식 지원센터를 겨냥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품이 안전하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한국 선수단의 급식지원센터가 매번 운영돼왔다는 해명에도 트집을 잡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음식이 안전하다는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일본 정부가 이번 대회를 '부흥 올림픽'으로 규정했고, 후쿠시마 등 지진 피해 지역의 농림수산물이 안전하다고 세계를 향해 호소하는 기회로 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측에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에도 한국 선수단의 급식센터가 후쿠시마 식자재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준다며 우리 외교부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한국 선수단의 급식 지원센터 운영은 도쿄올림픽이 처음이 아닙니다.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올림픽 때마다 거의 매번 운영됐고, 선수 개인이나 팀이 신청하는 경우에만 도시락을 받습니다.

<이진선 / 수영 대표팀 코치> "선수들이 여기 음식이 싫다 이런 것보다 선수촌에 사람들이 너무 많고, 저희 동에서 식당까지가 거리가 조금 있어요. 그러다 보니까 선수들이 그 자리에서 먹을 수 있는 걸 더 찾는 것 같아요."

일본 정부는 메달리스트에게 전달되는 후쿠시마산 꽃다발에 대한 한국 언론의 비판적 보도와 한때 선수촌 아파트에 걸었다가 철거한 '이순신 장군 현수막'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새로운 정치 문제가 되지 않도록 지도해줬으면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