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도심 개발하고 사전청약 늘리고…매수세 꺾일까 08-03 18:08


[앵커]

앞으로 집값이 많이 떨어질 수 있다는 정부의 거듭된 경고에도 집값 상승의 기대 심리는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3일)도 서울 등 도심에 공공주택 건설을 추진할 지역을 공개하며 공급 신호를 보냈습니다만 시장의 불안은 여전합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좁고 오래된 건물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서울 중구 신당동의 약수역 인근 주택가입니다.

국토부는 민간 개발이 진척을 보지 못한 이곳을 포함해 4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추가 후보지로 지정했습니다.

용적률 상향 같은 인센티브를 제시해 LH 등이 주민 동의를 얻어 고층 아파트를 짓는 것으로, 지난 2·4 대책에서 계획이 발표된 뒤 11곳에서 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3분의 2 이상 동의를 확보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3기 신도시 등에 적용한 사전청약 제도를 이런 도심복합사업에도 도입해 매매 수요를 흡수할 계획입니다.

<노형욱 / 국토교통부 장관(지난달 28일)> "청년층의 (주택)매수 수요가, 좋은 입지에 저렴하게 공급될 신규 주택 청약으로 빠르게 전환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사전청약제도는 조기에 공급 효과를 볼 수 있어 단기간의 추격매수 진정에는 효과가 있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다만 당장 입주할 집이 필요한 실수요층 흡수에는 한계가 있고, 공급자 입장에서는 분양가격을 1~2년 미리 산정하는 데 따른 리스크가 있어 지주들의 협조를 이끌어내는 것이 관건입니다.

<김규정 /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지분 소유자들에게 사전청약에 참여할 의사를 끌어내지 못하면 공급물량이 확보되지 않기 때문에 공염불에 그칠 수밖에 없고…사업성 개선이나 인센티브 부여가 필요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입주 시기가 늦어질 경우 청약 이탈이 발생하는 만큼 계획된 공급대책이 차질없이 이뤄지는 게 중요하단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