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한국에 와 기분은 좋은데"…김제덕 '인스타 일기장'에 깨알소감 08-03 17:08

(서울=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2관왕에 오른 '파이팅 소년 궁사' 김제덕(17·경북일고)이 귀국 후 소감을 SNS에 올리며 근황을 전했습니다.

김제덕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스크를 쓴 사진과 함께 "한국 입국 후 호텔에서 하루를 격리하고 오늘 예천에 오게 됐다"며 "한국에 와 기분은 좋은데 2주간 자가격리를 하며 정해진 동선을 지켜야 한다"고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간 사실을 알렸습니다.

김제덕은 각종 대회를 치르고 난 뒤 느낀 점과 소감, 각오 등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적어 두기 때문에 팬들은 이를 '일기장'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요.

이날도 김제덕은 귀국 후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털어놨습니다.

그는 "공항에 많은 기자분들에 놀랐고, 올림픽을 응원해 주신 분들을 뵙게 돼 정말 기뻤다. 색다른 느낌의 한국이었다"며 "특히 예천에 오니 수많은 현수막이 뜨겁게 응원해 주신 군민의 마음인 것 같아 가슴 뭉클하고 감사했다. 많은 분의 응원과 격려에 감사드린다"고 적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 대한양궁협회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