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폭발적 확산에…일본, 코로나 긴급사태 확대 선포 07-31 11:26


[앵커]

일본 정부가 현재 도쿄 등 2곳에 발령 중인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총 6곳으로 확대했습니다.

도쿄에 내려진 긴급사태 발령 기한도 다음달 말까지로 연장했는데요.

올림픽에 이어 패럴림픽도 긴급사태 상황에서 시작하게 됐습니다.

도쿄 박세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도쿄올림픽 경기가 한창인 일본에서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지역이 확대됩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열고, 가나가와와 사이타마, 지바 등 수도권 세 곳과 지역 대도시인 오사카부에 긴급 사태 발령을 결정했습니다.

이들 네 지역의 긴급사태 발령 기간은 다음 달 2일부터 31일까지입니다.

또 홋카이도와 후쿠오카 등 다른 다섯 개 지역에는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를 새롭게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미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도쿄와 오키나와의 경우, 당초 다음 달 22일까지였던 시한이 다음 달 말까지로 연장됩니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 개막식이 열린 도쿄 올림픽에 이어 8월 24일 시작되는 패럴림픽도 긴급사태 상황에서 막을 올리게 됐습니다.

일본에서는 도쿄올림픽이 시작된 후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를 매개로 한 신규 감염이 폭증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도쿄를 포함한 수도권과 간사이 지역에서 전례 없는 속도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염성이 매우 높은 델타 변이 감염이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 발효 지역을 확대하는 등 방역 대책을 강화하기로 했지만, 감염 확산 억제에 성공할지는 불투명합니다.

일본 정부는 최근의 감염 확산이 델타 변이 때문에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올림픽과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올림픽으로 들뜬 사회 분위기로 인해 코로나19에 대한 경계심이 약해진 것이 폭발적 감염 확산의 한 원인이라고 지적합니다.

반복된 긴급사태 선포로 시민들의 피로감이 누적돼 개인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 사람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끝난 뒤에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두고 정치적 공방과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박세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