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조인성의 숨은 선행…5억원 기부, 아프리카에 학교 세워 07-28 16:27

(서울=연합뉴스) 밀알복지재단이 28일 배우 조인성의 생일을 맞아 과거 그의 고액 후원금 기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밀알복지재단은 조인성이 기부한 후원금 5억원으로 2018년 탄자니아 중부 싱기다(Singida) 지역에 '싱기다 뉴비전스쿨'을 완공해 운영 중이라고 밝혔는데요.

싱기다는 탄자니아 안에서도 손꼽히는 빈곤 지역으로, 사회기반시설이 거의 없고 학교도 부족해 대부분의 아동이 어린 나이부터 노동 현장으로 나가야 했습니다.

조인성의 후원금 덕에 이 지역에 학교가 생기면서 현재는 유치부 3개 학급과 초등부 5개 학급에서 총 351명의 학생이 교육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2019년에는 조인성이 학교에 직접 방문해 아이들과 함께 테르미날리아 나무 묘목을 운동장에 심기도 했습니다.

그는 "테르미날리아는 옆으로 크게 자라 큰 그늘을 만드는 나무라 들었다"며 "아이들에게 시원하고 편안한 쉼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김해연·안창주>

<영상:구글어스·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