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97년만에 필리핀에 첫 금메달을…두둑한 포상금이 절로 07-27 17:11

(서울=연합뉴스) 필리핀의 '역도 영웅' 하이딜린 디아스(30)가 97년 만에 조국에 첫 금메달을 선사하며 새로운 스포츠 역사를 썼습니다.

디아스는 지난 26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55㎏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97㎏, 용상 127㎏으로 합계 224㎏을 들어 올리고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습니다.

디아스는 금메달이 확정한 뒤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고, 필리핀 국민도 함께 울었습니다.

필리핀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올림픽에 처음 참가한 1924년 이후 무려 97년 만입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국민적인 영웅에 올랐던 디아스는 5년만에 메달의 한을 풀었습니다.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필리핀 여자 역도 선수 중 최초로 올림픽 무대를 밟은 후 온갖 역경과 시련을 이겨낸 디아스에게는 두둑한 보상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필리핀 정부와 몇몇 기업은 디아스에게 3천300만 페소(약 7억5천만 원)의 포상금과 집을 선물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한 편의 드라마와 같은 디아스의 역도 인생은 실제 필리핀에서 단막극으로 제작되기도 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최수연>

<영상: 인스타그램, 유튜브>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