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1.2톤 목재 묶음에 깔린 50대 노동자 숨져 07-26 21:36


인천의 한 공장에서 노동자가 작업 도중 1.2톤의 목재 묶음에 깔려 숨졌습니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3일 오후 인천시 서구에 있는 목재 가공 공장에서 50대 노동자 A씨가 지게차에서 떨어진 목재 묶음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함께 작업하던 지게차 운전기사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하고, 목격자 등을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