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태권도 간판 이대훈 은퇴 선언…"이제 선수 생활 끝낸다" 07-26 13:35

(서울=연합뉴스) 태권도 종주국의 간판 이대훈(29·대전시청)이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화려했던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습니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고 나서 "이제 선수 생활을 끝낸다. 이번 올림픽이 선수로서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대훈은 패자부활전을 거쳐 동메달 결정전에 나섰지만, 중국의 자오솨이에게 15-17로 져 메달 획득에 실패한 채 선수 생활을 접게 됐습니다.

2010년 처음 태극마크를 단 이대훈은 2012년 런던 대회부터 이번이 세 번째 올림픽 출전인데요. 58㎏급에 출전한 런던 대회에서는 은메달, 68㎏급에 나선 리우 대회에서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그는 기량이 떨어진 지금의 모습이 아닌 열심히 하고, 조금 더 잘했던 이대훈의 모습을 기억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전했습니다. "열심히 했던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라고도 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남궁정균>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