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15분 뛰고 쐐기골 두 방…이강인 "형들이 만들어 준 거" 07-26 11:32

(서울=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에 출전한 '김학범호'의 유일한 2000년대생 이강인(20·발렌시아)이 '막내 형'이라는 별명에 걸맞은 존재감으로 생애 첫 올림픽 승리의 기쁨을 맛봤습니다.

이강인은 25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의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후반 39분 페널티킥 추가 골과 후반 45분 쐐기 골로 한국의 4-0 대승에 앞장섰는데요.

이날 후반 33분 황의조(보르도)를 대신해 투입돼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 선 이강인은 추가 시간까지 약 15분 동안 활발히 그라운드를 누비며 멀티 골을 적립했습니다.

후반 39분 팀의 세 번째 골은 설영우(울산)가 따낸 페널티킥을 왼발로 침착하게 넣어 뽑아냈고, 마지막 완승 축포는 강윤성(제주)의 패스를 논스톱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넣었는데요.

경기를 마치고 이강인은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서 행복하다"면서 "솔직히 말해서 제가 한 게 하나도 없다. 형들이 만들어준 거고, 저는 발을 갖다 대기만 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최수연>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