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오늘 개막…대한민국 103번째 입장 07-23 10:30


[앵커]

코로나19 시대 첫 올림픽인 2020 도쿄올림픽이 오늘 오후 8시 개막식으로 막을 올립니다.

도쿄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이대호 기자.

[기자]

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도쿄올림픽이 오늘 저녁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개막식과 함께 힘찬 출발을 알립니다.

이번 올림픽은 205개국과 난민대표팀까지 206개 팀에서 1만1천 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8월 8일까지 17일간의 열전을 벌이는데요.

1964년에 이어 57년 만에 도쿄에서 다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때문에 1년 연기된 끝에 열리게 됐습니다.

대회를 취소하라는 의료 전문가와 여론의 반발에도 강행을 결정한 일본 정부와 IOC는 오늘 개막식에서 바이러스와의 전쟁 승리를 기원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시작은 하지만,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어 대회 내내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운영이 불가피할 전망인데요.

개막 전날인 22일 하루 도쿄에서만 2천 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나와 최근 6개월 사이에 가장 많았습니다.

선수촌에서도 꾸준히 감염자가 나오고 있어서 '버블 방역'으로 안전한 올림픽을 자신한 일본 정부를 궁지로 몰고 있습니다.

오늘 개막식은 20명 미만의 각국 정상급 인사와 950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져 역대 가장 초라한 올림픽 개막식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개막식 기수로 김연경과 황선우 선수가 선정됐는데, 우리나라는 몇 번째로 입장하나요.

[기자]

네, 대한민국은 오늘 개회식에서 103번째로 입장할 예정입니다.

개막식에는 30명 정도만 참석하는데, 배구의 김연경과 수영의 황선우가 기수로 선정돼 태극기를 들고 주 경기장에 입장합니다.

전통에 따라 올림픽의 발상지 그리스가 이번 대회에도 가장 먼저 입장하고, 그 뒤를 난민대표팀이 따르게 됩니다.

이후로는 일본어 순서에 따라 여러 국가가 차례로 들어오고, 2028년과 2024년 개최국인 미국과 프랑스가 입장합니다.

그리고 이번 대회 개최국 일본이 206번째이자 마지막으로 입장하면 개막식도 마무리됩니다.

29개 종목에 선수와 임원 354명을 파견한 대한민국 선수단은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로 종합순위 10위 입상을 목표로 세웠는데요.

개최국 일본과 메달 기대 종목이 상당수 겹치기 때문에 대회 내내 한일전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의 골든 데이는 개막 이틀째인 내일 24일인데요.

먼저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된 양궁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이 기대되고, 사격 황제 진종오는 10m 공기 권총에서 5번째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또 전통적인 효자 종목인 태권도와 펜싱도 출격을 기다리고 있어서 24일 하루에만 대한민국은 5개의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