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경수 유죄' 후폭풍…여야 '정권 정통성' 공방 07-22 21:16

[뉴스리뷰]

[앵커]

김경수 경남지사 유죄 확정판결의 후폭풍이 정치권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지난 대선 댓글 조작 사건의 '몸통'이 문재인 대통령이라면서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적극 엄호에 나섰습니다.

이승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김경수 지사 유죄 판결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과거 문 대통령이 민주당 전신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했던 말을 거론하며 압박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젊은 세대가 구 문재인과 현재의 문재인을 대비하며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사과를 부탁드립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더 직접적으로 문 대통령을 겨냥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한참 후퇴시킨 선거 개입을 넘어서서 선거 조작 사건입니다. '몸통'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입니다."

지난 대선에 출마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문 대통령을 향한 공세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최측근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를 저질렀고, 그 범죄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인데도 아무런 입장도, 반응도 없습니다."

민주당은 야권의 정권 정통성 공세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입니다.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선 긋기에 나섰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가 기관인 국정원, 국군 사이버사령부 등을 동원해서 대선에 조직적이고 적극적으로 개입했던 국정원 댓글 공작 사건과는 질적으로 다른 사건이라는 것을…"

<윤건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국정원이라는 권력 기관을 동원해서 댓글 조작 사건을 벌였고, 3%라는 아슬아슬한 차이로 대선에서 승리하지 않았습니까? 그런 사람들이 정통성 운운하는 것은 좀 어이가 없는 거고요."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기다렸다는 듯 대통령을 끌어들이지 말라"며 구시대의 낡은 정치를 그만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