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금은방·명품가게 턴 일당 한밤의 추격 끝 검거 07-22 13:14


금은방과 중고 명품가게 문을 부순 뒤 귀금속 등을 훔쳐 달아난 10대, 2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등 혐의로 20살 A씨와 19살 B군 등 8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씨 등은 그제(20일) 새벽 2시쯤 인천 서구의 한 금은방 유리문을 둔기로 부순 뒤 시가 2천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들의 범행을 신고하고 검거를 도운 배달대행업체 직원 17살 C군에게는 신고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