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클릭] 대서, 35도 안팎 더위…서쪽 대부분 폭염경보 07-22 07:04


[앵커]

오늘은 1년 중 가장 덥다는 절기 '대서'인데요.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한낮에 35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지 캐스터, 오늘 절기답게 더위가 심하다고요?

[캐스터]

네, 그렇습니다.

오늘은 절기 '대서'인데요.

옛부터 이맘때 얼마나 더웠으면 더위에 '염소뿔도 녹는다'는 속담이 생겼을까요.

계속되는 무더위에 폭염특보가 나날이 확대, 강화되고 있습니다.

현재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고요.

서울을 비롯한 서쪽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오늘도 35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동풍이 산맥을 넘으면서 뜨거워져서 서쪽지역의 기온을 크게 끌어올리겠습니다.

어제 서울의 낮 기온이 35.3도까지 치솟으면서 올 최고기온을 또 한번 경신했는데요.

오늘 서울의 낮 최고기온 36도로 어제보다도 기온이 더 오르겠고요.

경기 고양 37도, 광주 36도, 일부 지역은 40도 가까이 기온이 치솟겠습니다.

하늘이 맑아서 햇볕이 뜨겁게 내리쬐겠습니다.

전국의 자외선 지수 '매우 높음' 단계 예상되고요.

오후부터 저녁사이 강원영서, 중북부 지역으로 소나기구름이 지나면서, 5~20mm의 비가 오겠습니다.

이후 당분간 별 다른 소나기나 비 예보는 없는데요.

휴일까지 한낮엔 35도 안팎의 찜통더위가, 밤사이엔 열대야가 이어지겠습니다.

온열 질환 위험도 크니까요. 물 수시로 챙겨드시고, 야외활동은 되도록 줄이시고요.

휴식도 잘 취해주시길 바랍니다.

날씨클릭이었습니다.

(김민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