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입양 언급 말라"는 민주당…최재형 아들 "부끄럽지 않다" 07-21 11:58

(서울=연합뉴스) 자녀 2명을 입양해 키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 더불어민주당 전 부대변인이 '아이 입양을 더는 언급하지 말라'고 하자 최 전 원장의 입양 아들이 "나는 부끄럽지 않고 당당하다"고 반박했습니다.

20일 최 전 원장의 큰 아들 영진(26)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양되기 전에는 고아라는 점이 부끄럽고 속상했다"며 "아빠가 이런 점을 더 언급하고 전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씨는 "저처럼 고아였던 아이들이 아픔을 공감하지, 다른 사람이 위하는 척하면 가식이나 가면으로 느껴진다"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이경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전날 한 종편 TV에 출연해서 "아이에게 입양됐다고 하는 게 정서에는 좋다고 하지만 외부에 알려지는 것은 절대 좋은 방법이 아니다"고 주장했는데요.

최 전 원장은 부인 이소연 여사와 사이에서 두 딸을 낳은 뒤 2000년과 2006년에 각각 작은 아들과 큰아들 영진 씨를 각각 입양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