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일본 신문 "문대통령 겨냥 성적발언 주한공사 경질방침" 07-19 13:10


[앵커]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性的)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경질할 방침이라는 현지 매체 보도가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의 방일에 맞춰 논란을 해소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됩니다.

이상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性的)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경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사관 서열 2위인 소마 공사는 최근 한 언론사 기자와의 대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에 대해 독선적이라는 의미로 '마스터베이션'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일본 측의 이런 인사 조치 움직임은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한 문 대통령의 방일에 맞춰 문제를 가급적 해소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한일 정상 회담의 걸림돌이 되는 것을 피하고 싶다는 입장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가 "(소마 공사의) 발언은 외교관으로서는 '해서는 안 될 말'이었다"고 말했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습니다.

앞서 문제 발언이 알려진 뒤 일본대사관 측은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가 소마 공사에게 '엄중히 주의를 주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2019년 8월 한국에 부임한 소마 공사는 앞서 한국 대학에서 연수를 받았고 경제공사로 근무한 경험도 있습니다.

일본 내 대표적 '코리안 스쿨' 외교관으로 한국어에도 능통한 그이지만, 이번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습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