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뭉찬' 출연진 등 연예계 덮친 코로나…급속히 퍼지는 이유는 07-16 17:28

(서울=연합뉴스) JTBC '뭉쳐야 찬다' 출연진, 모델 한혜진, 그룹 트레저 소정환까지 연예계에서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특히 지난 15일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배구 스타 출신 김요한이 출연하는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시즌2 팀은 직격탄을 맞았는데요.

JTBC 관계자는 16일 "지난 10일 녹화에 참여했던 김요한, 박태환, 윤동식, 모태범, 이형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요한 선수 확진 후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뭉쳐야 찬다2' 팀이 필수 검사 대상자는 아닌 것으로 분류됐지만 출연진과 스태프가 자발적으로 검사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출연자가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 JTB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