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녹취구성] 최재형 "대한민국 밝히는 길 향해 뚜벅뚜벅 걸을 것" 07-12 15:53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부친인 고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의 삼우제를 위해 대전 현충원을 찾아 왜 자신이 정치를 시작하게 되었는지 소회를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도 시사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최재형 / 전 감사원장]

잘 아시겠지만 제가 정치참여 여부를 놓고 많은 숙고를 했고, 정치 참여 결심한 순간에 아버님 상을 당해서 무척 경황이 없어서 아직 정비된 조직을 구성하지 못했습니다.

제가 정치 경험이 없지만 그래도 정치라는 것은 뜻을 같이하는 분이 힘을 모아서 공동의 목표를 이뤄나가는 과정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그런 원칙하에서 입당 여부나 입당 시기에 대해서 좀 더 검토해보겠습니다.

대한민국, 여러분들이 잘 아시겠지만 정말 나라를 생각하고, 사랑하시는 분들이 세우시고 지켜내시고 번영케 하신 자랑스러운 유산입니다.

그리고 우리 지난날을 돌이켜보면 모든 국민들이 열심히 노력하면 좀 더 나은 미래에서 잘 살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살아왔습니다.

그러나 최근의 상황을 살펴볼 때 과연 많은 국민들이, 특히 청년들이 보다 나은 미래를 희망하면서 살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 심각한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희 아버님께서 마지막 말씀으로 남기신 것처럼 정말 대한민국을 밝힌다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그리고 특히 청년들이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고, 우리 사회 곳곳에 소외되고 어렵고 힘든 분들에게도 따뜻한 빛이 비쳐질 수 있는 나라 그런 나라를 만드는 것이 대한민국을 밝히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그런 생각을 가지고 정치에 뜻을 두게 됐고 앞으로 그런 길을 향해서 뚜벅뚜벅 걸어 나갈 것입니다.

다만 많은 분들이 저를 윤석열 전 총장의 대안이다 말씀하는 분들이 있어요.

그러나 저는 저 자체로 평가받고 싶고 평생 살아오면서 어떤 사람이 잘못되는 것이 제 이익이 되는, 그런 식으로 살아오지 않았고 정치도 그렇게 하지 않을 것입니다.

윤 총장이 가장 높은 지지율을 가지고 있는데 그분과의 협력관계는 좀 더 고민해보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 이 단계에서 드릴 말씀은 아닌 것 같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