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초유의 공공기관 평가 번복…"계산·입력 잘못해서" 06-25 21:27

[뉴스리뷰]

[앵커]

130개 넘는 공공기관들은 정부의 경영평가에 따라 성과급은 물론, 기관장 해임까지 결정됩니다.

그런데 발표까지 된 평가 결과가 일주일 만에 번복되고 평가등급까지 달라지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도대체 누가 잘못했기에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조성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가 발표 일주일 만에 뒤집히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경영평가가 도입된 1984년 이래 처음 있는 일입니다.

정부가 평가를 맡긴 전문가 중심 평가단이 사회적 가치 지표와 관련한 평가 배점을 잘못 적용하고 점수 입력도 누락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안도걸 / 기획재정부 2차관> "평가 과정에서 발생한 실수로 이미 발표한 평가 결과가 수정되는 등 공공기관 경영평가의 신뢰가 크게 훼손된 점에 대해 경영평가를 총괄하는 기관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평가가 달라진 곳도 여럿입니다.

B등급이던 공무원연금공단이 C등급으로, A등급이던 국민건강보험공단이 B등급으로 떨어졌고, D등급이던 가스안전공사와 산업인력공단은 한 계단 올라갔습니다.

10개 기관의 등급이 수정됐고, 13개 기관은 성과급 결정 지표가 바뀌었습니다.

심지어 실적이 부진하다며 기관장 경고 조치가 내려졌던 기상산업기술원은 경고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기재부는 검증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결과라며 평가단 소속 전문가의 해촉 등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작 평가를 총괄하는 기재부 스스로에 대한 조치는 없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경영평가 시스템 운영에서 미흡한 점을 점검하고 추가 조치를 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