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뉴스큐브] 신규확진 634명…'델타 변이' 등 변수 산적 06-25 14:55

<출연 : 유병욱 순천향대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도 꾸준히 늘고 있어 방역 대응의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전문가와 관련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유병욱 순천향대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어서 오세요.

<질문 1> 신규 확진자가 634명 늘었습니다. 최근 들어 지속적인 감소세 속에 주간 단위 최다 확진자 수가 500명대까지 내려왔었으나 다시 600명대로 올라선 상황입니다. 수도권 확진자 비중은 60%대에서 70% 후반까지 오른 상태인데요. 현재 추세 어떻게 진단하십니까?

<질문 2>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특히 인도에서 유래한 '델타형 변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감염자가 190명 확인됐습니다. 국내에서도 이 변이가 우세종이 되는 건 시간 문제라는 얘기가 나오는데요?

<질문 3> 국내에서도 확산하고 있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방역 당국이 유입 초기 단계로 판단했습니다. 이에 백신을 모두 맞은 뒤 추가 접종하는 '부스터샷'을 검토하고 있고, 교차 접종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는데요. 변이 감염에 확실한 대응이 가능할까요?

<질문 4> 변이를 막을 수 있는 무기로 백신이 유일한 상황인 만큼 백신 접종에 더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질문 5> 다음 달부터 백신 접종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면제가 시행되는데 대상에 영국과 인도가 포함돼 있습니다. 남아공, 브라질 등 변이가 유행하는 13개국에는 격리면제를 적용하지 않고 있는데, 좀 더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질문 6> 미국에서 모더나와 화이자 등 mRNA 계열의 백신을 접종한 남자 청소년의 심근염 등 심장질환 발생률이 상당히 높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 FDA도 위험 경고 문구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다만 국내에선 유사 사례가 없는 게 당국 입장이죠?

<질문 6-1> 수능 응시 수험생들의 백신 우선 접종을 위해 고3 학생들은 7월 19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이 예정돼 있습니다. 이대로 접종해도 괜찮은 걸까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