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장성철 "윤석열 X파일 파쇄하겠다…오해 낳고 부적절" 06-23 20:07


야권 내에서도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촉발시킨 보수 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자신이 입수한 문건을 파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 소장은 오늘(23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서 문서를 달라고 하지 않는다며 "방송이 끝난 다음 집에 가면 바로 파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문서를 계속 갖고 있는 것 자체가 여러 오해를 낳을 수 있고 부적절하다는 견해도 밝혔습니다.


문건 2건의 입수경로에 대해서는 전달자가 6월에 작성된 문건은 여권에서, '4월 문건'은 정부 기관에서 건네받은 것으로 설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