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괴문서로 공작 말고 공개하라"…윤석열, X파일 논란에 정면돌파 06-22 20:17

(서울=연합뉴스) 야권 내부 폭로로 불거진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일파만파입니다.

각종 방송에 보수진영 패널로 출연하는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SNS를 통해 X파일을 직접 본 사실을 알리고 "방어가 어렵겠다"는 평을 내놓은 뒤 정치권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는데요.

장 소장은 22일 잇단 라디오 인터뷰에서 "4월자는 '기관'에서, 6월자는 '여권'에서 각각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며 X파일이 사실상 여권발 '정치공작'의 결과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의 일부 최고위원들과 장 소장 사이에서 문건 공개를 두고 신경전이 벌어지면서 갈등의 불씨는 오히려 야권으로 옮겨붙는 분위기입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X파일에 대해 "진실이 아닌 내용이나 큰 의미가 없는 내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당내 인사가 아니기 때문에 문건을 수령한다고 해도 살펴볼 조직이 딱히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는데요.

윤 전 총장도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이라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며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 근거, 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서정인>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