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檢 인사 속도…정권 관련 수사팀 교체되나 06-19 18:54

[뉴스리뷰]

[앵커]


검찰 직제개편 작업이 사실상 마무리 수순에 들어가면서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이르면 이달 말 단행될 전망입니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건들을 맡고 있는 주요 수사팀의 교체 여부에 관심이 쏠립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직제개편안 입법예고 기간은 오는 22일까지입니다.

이후 국무회의에서 개정안이 심의·의결되면 이르면 이달 말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법무부가 직제개편안에서 '장관의 직접수사 승인' 조건 등을 철회해 양보하는 모양새를 취한 대신 인사에서 주도권을 행사하려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특히 정권 관련 주요 사건을 맡은 수사팀의 교체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지난 4일 단행된 고위 간부 인사에서 이미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수사·관할해온 수원고검·지검장이 교체됐고, 월성 원전 의혹 수사를 맡아온 대전지검장 등도 바뀌었습니다.

이번 인사 대상에 포함된 수사 지휘라인인 부장검사들의 필수 보직 기간은 1년이지만, 직제 개편 상황에서는 이를 지키지 않아도 됩니다.

앞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수원지검 수사팀을 겨냥해 "이해 상충이 있다"고 언급해 인사 교체를 암시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수원지검 수사팀은 김 전 차관 불법 출금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최종 처분을 앞두고 있습니다.

대전지검 월성 원전 수사팀도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과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사법처리를 아직 마무리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김 전 차관 재수사 관련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인사를 앞두고 이규원 검사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막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