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500명대 중반 예상…오늘 3분기 접종계획 발표 06-17 08:56


[앵커]

어제(16일) 하루 국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대 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말 영향으로 감소했던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하는 모습인데요.

보도국 취재 기자 연결해 밤사이 확진자 상황 알아봅니다.

조성미 기자.

[기자]

네, 어제(16일) 0시부터 밤 9시까지 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513명입니다.

그제 같은 시간 집계보다 27명 많습니다.

자정까지 추가 집계분을 더하면 어제 하루 전국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말 영향으로 300명대까지 낮아졌던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게 되는 겁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이 399명으로 78%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이 114명입니다.

서울이 196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186명, 울산 22명, 인천 17명 순입니다.

최근 하루 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 수는 472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범위에 해당하며,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울산 북구에선 사우나 건물 근무자 3명과 건물 이용자 14명 등 17명의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또, 충북 청주에선 노래방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확진자의 가족 등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노래방 도우미 16명, 손님 31명 등 확진자가 77명으로 늘었습니다.

대전에서는 대덕구 보습학원 관련 확진자가 나흘 새 40명에 육박했습니다.

[앵커]

그제 상반기 접종 목표 1,300만명을 넘긴 데 이어 오늘은 1,4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이는데, 정부가 오늘 3분기 백신 접종계획을 밝힌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부가 오늘 오후 2시 3분기 백신 접종계획을 발표하는데, 7월 중 50대를 대상으로 접종을 진행하고, 8월에는 40대 등 점차 낮은 연령대로 대상이 확대될 전망입니다.

행정안전부의 인구통계를 보면 7월 접종 대상자인 50대는 지난 5월 기준으로 860만6,000명에 달합니다.

누가 어떤 백신을 맞을지는 수급 상황에 따라 결정됩니다.

2학기 등교를 위해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 교사와 돌봄 인력, 그리고 고3과 대입 수험생에 대한 접종 역시 7월부터 시작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