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41년만 이름 찾은 5·18 무명열사…행방불명자 신동남 씨 06-15 22:38


[앵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총상을 입고 사망한 무명 열사 1명의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이름을 잃고 5·18 구묘역인 망월묘역에 안장된 지 41년 만입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41년간 이름 없이 5·18 묘역에 묻혀있던 무명 열사의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5·18 무명 열사 묘역에 안치된 5기의 유골 가운데 1기의 주인이, 당시 총상을 입고 숨진 신동남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사위는 각급 병원 진료기록과 유가족 진술 조사, 그리고 유전자 검사 등을 거쳐 무명 열사와 신씨가 동일인임을 확인했습니다.

<안희중 / 디엔에이링크 이사> "과학적으로도 큰 의미가 있는 검사였습니다. 이번 고(故) 신동남씨의 신원 확인도 발전된 신원 확인 기술을 적용해 가능했습니다."

당시 30세였던 신씨는 광주민주화운동이 격화하던 1980년 5월 20일 불상의 장소에서 총에 맞고 적십자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가족 모르게 시신이 도청으로 옮겨진 뒤 다른 사람으로 오인된 상태에서 장례가 치러졌으나, 이후 당사자의 생존이 확인되면서 그의 시신은 신원 미상이 되었습니다.

<이민복/ 신동남씨 친척 동생(5·18 진상규명조사위 제공)> "복도에서 그때까지만 해도 살아있었어. 그다음 날 오니 형이 죽어있었어. 이 자리에. 다시 와서 시신이 없으니 못 찾았죠. (어디로 갔는지는?) 몰랐죠. 누구 물어볼 사람도 없고 뚜렷이."

이제 남은 무명열사 묘는 모두 4기.

조사위는 행방불명자 한 명의 소재 확인이 다른 행방불명자 전체에 대한 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다층적이고 입체적인 방식의 조사를 펼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