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뉴스포커스] 대전현충원·광주서 또 눈물…"파격이 여의도 새표준" 06-15 11:18

<출연 : 최민희 전 국회의원·김현아 전 국회의원>

이준석 대표의 파격 행보가 연일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당 최고위에서 이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가 처음으로 나와 주목됩니다.

이준석 돌풍에 여권 잠룡들의 고심은 커지는 분위긴데요.

관련 내용 포함한 정치권 이슈들, 최민희 전 국회의원, 김현아 전 국회의원과 함께 짚어봅니다.

<질문 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여의도 문법을 깨뜨리는 행보가 연일 화젭니다. 공식 일정을 시작한 첫날부터 대전 현충원과 광주를 찾으며 눈물을 보인 이 대표, 첫 지도부 회의를 주재하며 자신의 파격 행보가 "새로운 여의도의 표준이 돼야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는데요. 이런 이준석 대표의 파격행보, 여의도에 새로운 바람이 되 줄 수 있을까요?

<질문 1-1>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이준석 대표의 행보에 반발도 나오고 있습니다. 앞선 당무직 인선을 두고 김재원 최고위원이 "최고위에서 결정해야 하거나 협의해야 할 사안이 사전에 전부 다 공개되고 발표 되는 것"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건데요. 이런 상황은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2> 이준석 대표, 첫 의총에서 야권 통합이 최우선 과제임을 강조하고 나선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 총장과의 미묘한 기류도 감지됩니다. 이 대표 당선 이후 축하와 감사 문자가 오가는 등 표면적으로는 우호적인 분위기로 보이지만, 이 대표가 내세운 '8월 버스 정시 출발론'에 윤 전 총장이 여전히 "모든 선택은 열려있다"며 입당 여부나 시기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기 때문인데요. 주도권 싸움으로 봐야할까요?

<질문 2-1> 이준석 "윤석열, 문재인 정부 저항 이미지 말고 국정 능력 보여줘야한다"고 거듭 압박했습니다. 그러면서 8월말이 마지노선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윤석열 총장 측은 "시간표가 상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그냥 입당하는 것은 윤석열 식이 아니라고 언급했는 데 어떻게 보시나

<질문 3> 이준석 돌풍에 국민들의 시선이 일제히 야권으로 향하면서, 민주당 대권 잠룡들의 고심도 커지는 분위깁니다. 이재명 지사는 지지모임 출범을 마무리하고,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가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DJ 적통임을 강조하며 각자 행보를 이어가고 있지만, 이준석 바람에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상황을 반전시킬 전략이 있을까요?

<질문 4> 민주당 내 변화의 조짐도 조금씩 엿보입니다. 원래대로라면 가장 마지막 순서였을 이동학 청년 최고위원이 어제 최고위 회의에서 이례적으로 당 대표와 원내대표에 이어 발언권을 갖게 된 겁니다. 이런 민주당 내 변화의 바람은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