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사고 책임자 구속영장 방침…조폭 개입 의혹도 수사 06-14 20:49

[뉴스리뷰]

[앵커]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친 '광주 철거 현장 붕괴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붕괴 원인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사고 책임자들의 구속영장도 곧 신청할 방침입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현재까지 조사한 공사 관계자 등은 모두 20여 명입니다.

이 가운데 7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업체별로는 현대산업개발이 현장소장 등 3명, 한솔과 백솔 관계자 3명, 감리업체 대표 1명이며, 경찰은 이들을 구속 수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경찰은 "늦지 않은 시일 내에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붕괴의 직접적인 원인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내부로 진입해서 작업하다가 밑으로 떨어졌다. 떨어지면서 그게(건물) 무너진 거다."

사고 당일 "평소보다 2배의 물을 뿌리라는 현대산업개발 측의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도 나왔습니다.

과도한 살수가 작업을 위해 쌓아둔 성토체 붕괴, 굴착기 추락, 건물 붕괴로 이어졌다는 이야기입니다.

경찰은 철거 계획서를 무시한 철거 방식과 무리한 작업 지시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대산업개발 측은 이 부분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재개발 사업 전반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현대산업개발에서 한솔로, 다시 백솔로 이어지는 재하청이 확인됐습니다.

또 주택조합에서 발주한 공사가 다원이앤씨에서 백솔로 재하청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조직폭력배 출신 인사가 재개발사업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조직폭력배 관리대상에 올라 있는 A씨가 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의 인허가 등을 주도했다는 겁니다.

경찰은 관련 의혹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