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내부 철거 중 흙더미 무너지면서 굴착기 '쿵' 이어 건물 붕괴" 06-14 17:44

(서울=연합뉴스)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경찰이 건물 내부까지 굴착기를 투입해 작업 중이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14일 광주경찰청 전담 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재하도급 업체인 백솔건설 대표이자 굴착기 기사 A씨는 "건물 옆에 쌓인 흙더미 위에 굴착기를 올리고 작업했지만 굴착기 팔이 5층 높이까지 닿지 않아 건물 내부로 굴착기를 진입했다"고 진술했는데요.

A씨는 "건물 내에 쌓인 흙더미 위에서 철거 중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굴착기도 넘어졌다"며 "이후 건물이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당일은 물론 이전부터 해체계획서대로 위층부터 순차적으로 철거하지 않았다는 주민들의 제보를 뒷받침하는 진술인데요.

경찰은 A씨의 진술대로 제때 치우지 않은 흙더미로 인해 사고가 났을 가능성과 굴착기로 파쇄 작업을 하다가 건물이 균형을 유지하지 못하고 붕괴했을 가능성 등을 모두 조사 중입니다.

또 사고 당일 흙더미와 건물을 연결한 와이어가 끊어졌음에도 조치를 하지 않고 철거 작업을 이어갔다는 진술 등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