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광주 붕괴 사고 전 이미 예감…주민 "저러면 안 될 거 같은데" 06-11 17:34

(서울=연합뉴스) 17명의 사상자가 나온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를 사고 당일 오전부터 예견했다는 주민 증언이 나왔습니다.

참사 현장으로부터 직선거리로 약 320m 떨어진 상가건물 6층에 상주하는 A씨는 "저러면 안 될 거 같은 데라고 생각했다. 불길했다"고 목격담을 제보했습니다.

A씨가 오전 8시 44분께 목격한 작업 상황은 건물 뒤편에 약 45도 경사로 쌓아 올린 흙더미 위에 굴착기가 올라 2∼3층 부분을 철거하는 장면이었는데요.

A씨는 "붕괴 위험을 느꼈다"며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철거작업 모습을 3초 분량의 동영상으로 기록했습니다.

그로부터 약 7시간 40분이 흐른 오후 4시 22분께 해당 건물은 도로 방향으로 넘어지며 정류장에 막 들어선 시내버스를 덮쳤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남궁정균>

<영상: 연합뉴스TV·독자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