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하모니] 신시도 찰떡 부부! 섬마을 신애 씨 - 3부 06-12 10:00


낚시 손님 맞이하랴, 농사일하랴, 정신없이 바쁜 신시도의 '섬줌마' 신애 씨~

남편 병근 씨와 함께 단단히 무장한 후, 길을 나서는데요.

마을 공동 어장에서 바지락을 채취하는 날이랍니다.

여기에 합류한 신애 씨 부부!

바구니를 들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느라 바쁜데 다~ 이유가 있다고요?

신애 씨 눈에 쏙~ 보이는 갯벌 구멍들!

이 안에 바지락이 많이 숨어있답니다.

'항상 함께!'를 외치던 남편 병근 씨는 웬일인지 따로 떨어진 채 바지락 따기에 열중하는데…

벌써 한 바구니 다 캐가는 신애 씨와 달리 반 정도밖에 차지 않았습니다.

정해진 장소에 바지락을 갖다 놓아야 할 시간!

이때 '상남자'답게 나서는 병근 씨~ 바지락 한 망을 번쩍! 어깨에 짊어지고 나서는데요.

들쑥날쑥한 갯벌에 휘청이는가 싶더니, 넘어질 듯 말듯!

갖다 놓아야 할 장소는 한참 남았는데, 아픈 어깨까지 말썽입니다.

과연 두 부부는 바지락 캐기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