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물러난게 아니라 쫓겨난 것?"…빌 게이츠 추문 어디까지 05-17 17:22

(서울=연합뉴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의 이혼 발표 후 각종 추문이 고구마 줄기처럼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20여 년 전 사내 여직원과 수년간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MS 이사회는 2019년 말 자사 엔지니어로 근무하는 한 여성으로부터 '2000년부터 수년간 빌 게이츠와 성적인 관계를 맺어왔다'는 요지의 편지를 접수했습니다.

이사회는 외부 법률회사를 고용해 진상 조사에 나섰고, 이에 따라 빌 게이츠가 이사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던 지난해 3월 빌 게이츠는 자선사업에 힘쓰겠다면서 이사회에서 스스로 물러난 바 있는데요.

이때도 그에 대한 조사는 여전히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게이츠가 다른 여직원들에게도 접근해 추파를 던졌다는 의혹도 있습니다.

2006년에는 한 여성 직원에게 개인적으로 이메일을 보내 저녁을 함께 먹자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로부터 1∼2년 뒤 뉴욕으로 출장 가던 중 동행한 여성 재단 직원에게도 "너랑 만나고 싶다. 나랑 저녁 먹겠느냐"라고 말한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사방팔방서 터져 나오는 추문 때문에 게이츠의 외도가 이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남궁정균>

<영상: 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