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故손정민 사건 루머 무성…외삼촌 지명된 경찰 간부 "사실무근" 05-16 15:24

(서울=연합뉴스)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22) 씨 사건과 관련한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온라인상에서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사건 당시 손씨와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의 외삼촌이 최종혁 서울경찰청 수사과장(전 서울 서초경찰서장)이라는 루머가 확산하자 최 과장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최 과장은 16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A씨와 친인척 관계가 전혀 없다"며 "저는 여동생이나 누나가 없이 남자 형제만 있어 애초 누군가의 외삼촌이 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A씨의 아버지가 전 강남경찰서장이라거나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라는 내용의 루머도 퍼졌지만, 이는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후 'A씨 아버지가 근무하는 병원'이라며 서울의 한 개인병원의 이름이 공개되자 이 병원의 포털사이트 페이지에서는 '별점 테러'가 이어졌고 '살인범 가족', '의사 자격이 없다' 등 수많은 악성 댓글도 달렸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최수연>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