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출국 금지 두려웠던 미스 미얀마, 무대 위에서 팻말 든 사연 05-16 12:58

(서울=연합뉴스) 미인대회에 출전한 미얀마 대표가 무대 위에 미얀마 쿠데타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나왔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에서 진행 중인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참가 중인 미얀마 대표 투자 윈 릿(22)의 사연을 소개했는데요.

투자는 본선에 앞서 지난 13일에 현지 하드록 호텔에서 열린 전통의상 경연 도중 관객들에게 '미얀마를 위해 기도를'이라는 글이 적힌 팻말을 펼쳐 보였습니다.

투자가 팻말을 접은 뒤 전통 방식으로 합장을 하며 인사를 하자 관객들은 환호와 박수로 응원했는데요.

이스트 양곤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하는 투자는 미얀마에서는 모델로 활동하는 유명인사입니다.

쿠데타가 일어난 뒤 시위에 참여하고, 페이스북에 군부에 대한 반대 메시지를 올리는 등 꾸준하게 민주화 운동을 벌였는데요.

이 때문에 그는 군부가 자신의 이름을 출국금지자 명단에 올려놓았을지 걱정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

<영상 : 투자 윈 릿 페이스북>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