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한숨 돌린 바이든…일자리·물가 '복병' 만나 05-14 17:55


[앵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9조 달러가 넘는 천문학적 재정을 투입해 경기 부양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복병을 둘이나 만났습니다.

일자리 문제와 물가 상승에 대한 부정적 평가 속에 인플레이션 우려도 나오는데 바이든 정부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란 입장입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대규모 재정 투입으로 경기 부양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일자리와 물가라는 복병을 만났습니다.

지난달 일자리 증가 폭은 26만6천 개에 그쳐 100만 개가 늘어날 것이란 시장 전망치에 크게 못 미쳤습니다.

'고용 쇼크', '커다란 실망'이라는 부정적 평가가 잇따랐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경기 부양을 위해 9조3천억 달러의 재정을 쏟아붓거나 투입할 예정입니다.

미 연방정부 한 해 예산의 거의 2배에 달하는 천문학적 규모입니다.

시장에 막대한 돈이 풀리다 보니 물가도 불안합니다.

4월 생산자물가지수와 도매물가지수는 작년 같은 달보다 6.2%씩 올라 2010년 노동부 통계 작성 이래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습니다.

2차 대전 이래 최악의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경기 부양 구상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하지만 경제 회복에 방점을 둔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는 당장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재러드 번스타인 / 미국 백악관 경제자문위원> "우리는 (경기 침체의) 숲에서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걸릴 겁니다. 경제 회복을 위해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정부의) 경제구제 계획은 우리를 올바른 길로 인도할 것입니다."

바이든 정부는 크게 줄어든 실업수당 건수를 내세워 고용 회복이 점차 빨라지고 있다고 강조합니다.

지난주(5월 2∼8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47만3천 건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높은 물가 상승에 대해선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기저효과로, 경제 회복 과정에서 일부 수요 급증으로 인한 일시적 인플레이션이라는 게 바이든 정부의 시각입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