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서울 30도 올들어 최고 더위…자외선·오존 비상 05-14 15:29


[앵커]

오늘 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지역이 많아 날이 어제보다 더 덥습니다.

7월 하순에나 나타날 초여름 더위에 오존과 자외선도 덩달아 비상입니다.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오늘이 가장 더운 날이라고요?

[캐스터]

네, 그렇습니다.

오늘 마치 여름처럼 덥습니다.

지금 이 시각 서울의 기온은 29.9도까지 올라서 또 한 번 올 기온을 경신했고요.

그 밖의 지역 대전에서도 30도 선, 전주도 30.6도, 대구와 춘천 29도 선으로 대체로 어제보다 높습니다.


오늘은 맑은 하늘에 자외선이 강한데요, 차츰 하늘이 흐려지겠습니다.

오늘 밤 제주도를 시작으로 주말인 내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겠고요, 천둥·번개가 동반되는 곳도 있겠습니다.

양은 제주에 최고 60mm, 남부는 10~40mm, 중부지방은 5~20mm가 예상됩니다.

밤에는 모두 잦아들겠습니다.

비와 함께 고온도 꺾일 텐데요.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겠고, 내일은 서울이 25도로 낮 더위가 한결 덜하겠습니다.

그리고 모레 일요일에는 전국이 또다시 비구름의 영향을 받겠고요.

기온 역시 한낮에 23도까지 떨어지는 등 내년 이맘때에 봄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지금까지 청계천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