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한국 떠나는 에이브럼스 "평시에 땀 흘려야 전시에 피 안흘려" 05-13 14:21

(서울=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13일 "미국은 동맹국, 파트너국과 긴밀히 협력해 북한의 위협을 외교와 확실한 억제를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한미동맹재단이 주관한 환송행사에서 고별사를 통해 "어떠한 잠재 적대 세력도 대한민국 방위를 위한 우리 결의를 절대로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는데요.

그는 "분쟁을 일으키는 게 아닌 분쟁을 방지하는 동맹으로 진화하는 게 우리의 책임"이라며 "평시에 땀을 흘려야 전시에 피를 흘리지 않을 수 있다"라고도 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주한미군 장병과 군무원은 한국에서 근무하며 미국의 진가를 발휘하고 이들이 귀국할 때면 한국의 진가를 배워 돌아간다"며 "이런 선순환이 양국의 유대관계를 강화했다"고 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도 평소 불만을 제기해 온 연합 실사격 훈련 제한을 언급하며 "이런 도전적이고 복잡한 동맹 현안을 이성적으로 접근해 철통같은 동맹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또 "지금까지 주한미군에 근무하는 한국인 군무원과 카투사 등 1만7천 명 이상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며 "한미동맹의 '같이 갑시다' 정신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