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총리 인준부터"·"장관 3명 철회부터"…여야 신경전 고조 05-11 20:55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으로 여야가 이번 주 금요일까지 총리 인준안 관련 논의를 이어가게 됐지만, 협상은 꽉 막힌 형국입니다.

여야 지도부는 오늘(11일) 회동에서 입장차만 재확인했습니다.

보도에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오전, 오후 하루 두 차례 만나 인준안 처리를 논의했지만, 입장차는 좁혀지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본회의를 열어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준안부터 처리하자고 요청했고.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중앙재난수습대책본부를 책임지는 자리인 국무총리의 자리는 하루도 비워둘 수 없습니다."

국민의힘은 총리 인준안 처리는 과기부 임혜숙, 해수부 박준영, 국토부 노형욱 장관 후보자 거취와 연계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국정 공백 상황을 이유로 거꾸로 야당이나 국민들의 뜻을 무시하고 가시겠다고 한다면,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것이다…"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면, 총리 인준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겁니다.

직전 정세균 국무총리 때도 결국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돼, 국회의장이 총리 인준안을 본회의에 직권 상정해 처리했습니다.

그러나 4·7 재보선 참패로 민심을 확인한 민주당으로선 김부겸 후보자 인준안을 강행 처리하기엔 부담이 큽니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과 법사위원장 선출, 5월 임시국회 법안 처리에 미칠 영향도 고려해야 합니다.

야당이 반대하는 장관 후보자 3명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지 못한 민주당의 고심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재선의원 일부는 송영길 대표와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후보자 일부에 대한 읍참마속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의당은 김부겸 후보자에 대해선 적격 의견을 냈지만, 임혜숙·박준영 후보자에 대해선 지명 철회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