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경찰, 투기의혹 제기한 주민대책위 참고인 조사 05-08 18:39


서울 마포경찰서는 마포구의회 조영덕 의장과 이필례 전 의장의 투기 의혹을 제기한 '마포구 공직자 부정부패 주민대책위원회' 관계자를 오늘(8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조 의장은 의장 신분으로 공덕시장 정비사업 조합장에 당선됐고, 이 전 의장 남편은 지분 분할이 금지되기 직전 부동산 지분을 분할해 이해충돌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대책위 대표로 출석한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사전에 지위를 이용해 부당한 정보를 취득한 사실이 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