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일감 몰아주기' 논란 靑비서관 사직…"의혹 인정못해" 05-07 21:12


'일감 몰아주기' 의혹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 감찰을 받은 전효관 문화비서관이 사직 의사를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했습니다.


박경미 대변인은 전 비서관이 의혹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더는 국정운영에 부담을 줄 수 없어 사직하고 자연인 신분으로 해명을 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욕설 논란이 일은 김우남 한국마사회 회장에 대해선 사실 확인이 완료됐다며, 감찰 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에 이첩하고 규정에 따라 조치하도록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