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외신기자 촬영 '5·18 최후항전지' 41년만 공개 05-06 19:34


5·18민주화운동 당시 외신기자가 촬영한 '5·18 최후 항전지'기록 사진들이 41년 만에 공개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이달 7일부터 7월 31일까지 옛 전남도청 별관 2층에서 '노먼 소프 기증자료 특별전'을 엽니다.


아시아 월스트리트저널 서울지국 기자였던 노먼 소프가 5·18 현장을 찍은 사진과 자료 등 200여점이 전시됩니다.


계엄군들이 칠판을 들것 삼아 시신을 옮기는 모습 등 당시 현장 사진들 뿐 아니라 기자가 쓰던 필름 카메라와 기자증, 기자임을 나타내는 프레스(PRESS) 완장 등 자료들도 볼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