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청문회 첫날 몸 낮춘 김부겸…"부동산 비리 엄단" 05-06 14:06


[앵커]

국회에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입니다.

이틀간 청문 일정의 첫날인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방현덕 기자, 오전 청문회는 마무리가 됐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후 청문회는 잠시 후인 2시 다시 시작됩니다.

오늘 김 후보자는 부동산 관련 부정과 비리를 철저히 바로잡겠다는 모두 발언으로 청문회를 시작했습니다.

부동산 정책과 공직자 처신에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린 점을 잘 알고 있다며, 더는 실망을 드리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기조를 유지하며, 실수요자 주택 마련도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오전 질의에선 신상 검증이 이어졌는데, 김 후보자는 자동차세와 과태료를 체납해 차량이 32번 압류됐다는 지적에 "부끄럽다"며 사과했습니다.

행안부 장관 시절인 2019년 각종 재해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한 것도 사려 깊지 못했다"며 고개 숙였고, 유년 시절 자신이 '왕따' 가해자였다고 저서에 쓴 데 대해선 "반성과 참회의 심정"이라고 했습니다.

여당은 야당의 공세가 정쟁이라고 반박했는데요.

분위기가 격해지면서 여야 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김 후보자 자녀 부부의 라임펀드 특혜 의혹 등을 이어서 추궁할 방침이라 오후에도 공방이 예상됩니다.

[앵커]

화요일 청문회를 치른 장관 후보자 5명도 살펴보죠.

문승욱 산업부 장관 후보자는 이미 청문보고서가 채택돼 임명이 재가됐고, 안경덕 고용부 장관 후보자도 오늘 보고서 채택이 예고됐는데요.

나머지 3명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그 3명에 대해선 여야 입장차가 큽니다.

야당은 오늘 이 3명에 대해 모두 부적격 판정을 내렸습니다.

보고서 채택에 '절대' 응할 수 없으니 자진사퇴하거나 청와대가 지명을 철회하란 겁니다.

임혜숙 과기부장관 후보자는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논란이,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는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의혹이,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이른바 '관사 재테크' 논란이 그 이유입니다.

민주당은 기류가 다릅니다.

부적절한 부분도 있지만, 장관직 결격 사유까진 아니라는 겁니다.

민주당은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다음 주 월요일까지 야당을 최대한 설득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조율이 안 되면 민주당이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청문보고서를 단독 채택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현재까지 야당 동의 없이 보고서를 채택한 장관급 인사가 29명인데 30번째, 31번째가 나올 수 있는 겁니다.

다만, 재보선 패배로 확인된 민심을 생각하면 야당을 또 패싱하는 게 상당한 부담이라 여당의 고심은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민주당과 국민의힘 상황도 살펴보겠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 봉하마을로 내려갔다고요?

[기자]

네, 민주당 새 지도부는 봉하마을을 찾았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는데요.

현대차 울산 공장도 들러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을 챙길 예정입니다.

국민의힘은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를 꾸려 첫 회의를 엽니다.

이르면 6월 첫째 주, 늦어도 둘째 주 개최가 목표입니다.

오늘은 3선 윤영석 의원도 공식 출마 선언을 했습니다.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다음 주 출마 선언을 하고, 나경원 전 의원도 출마를 저울질 중이어서 야당의 당권 레이스는 곧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