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아홉 쌍둥이 아프리카서 태어나…"딸 다섯, 아들 넷" 05-06 11:05

(서울=연합뉴스) 아프리카 말리에 사는 25세 여성이 무려 아홉 명의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AP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말리 보건부는 이날 자국 여성 할리마 시세(25) 씨가 모로코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아홉 명의 아이를 낳았다고 전했는데요.

애초 시세는 말리에서 일곱 쌍둥이를 임신했다는 진단을 받았는데요. 말리 정부는 자국 내에 일곱 쌍둥이의 출산을 맡을 산부인과 시설이 없다고 판단해 그녀를 모로코로 보냈습니다.

아홉 쌍둥이는 임신 30주 만에 세상 빛을 봤으며, 몸무게가 각각 0.5∼1㎏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생아와 산모는 모두 건강하다고 합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아홉 쌍둥이 출산이 처음은 아닙니다.

1971년 호주 시드니에서, 1999년 말레이시아에서 아홉 쌍둥이가 세상으로 나온 적이 있으나 며칠 안에 몇 명은 숨을 거뒀습니다.

기네스 세계 기록에 따르면 지금까지 가장 많은 쌍둥이를 출산한 기록은 지난 200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여덟 쌍둥이를 낳은 나디아 술먼이 갖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손수지>

<영상: 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