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눈에 뭐 씌었나, 무식하면 용감"…안철수, 문대통령 비난

04-29 12:11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9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북미대화 재개를 촉구한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인터뷰 발언에 대해 "회담 상대가 불쾌감을 느끼기에 충분한 결례에 가까운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마디로 남의 집 제사상에 감 놔라 배 놔라 한 것"이라며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생각난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는데요.

이는 "하루빨리 (북미가) 마주 앉는 것이 문제 해결의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라는 문 대통령의 최근 뉴욕타임스 인터뷰에 대한 비판입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이 중국에 호의적 발언을 하고 있다면서 "미중 신냉전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적절한 전략적 발언인지 의문스럽다. 대통령의 눈에 뭐가 씌었든지 아니면 누군가가 잘못된 정보와 판단 자료를 대통령에게 제공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는데요.

그러면서 "허접하고 설익은 80년대 운동권 사고로 세계 질서를 바라보고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의 질서와 흐름을 읽어내는 냉정함, 정보력, 통찰력이 요구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작 : 김해연·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