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대검, '이성윤 수사심의위' 소집 결정…"신속 소집" 04-23 17:32


[앵커]


대검찰청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수사 외압 의혹' 사건을 수사심의위원회로 넘기기로 했습니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오는 29일 열리는데요.

대검은 수사심의위를 신속히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금'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를 받는 이성윤 지검장이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서 기소 여부를 판단 받게 됐습니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은 오인서 수원고검장의 수사심의위 소집 요청을 하루 만에 받아들였습니다.

피의자의 신분과 국민적 관심도, 사안의 시급성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이 지검장은 표적 수사가 염려된다며 대검과 수원지검에 각각 전문수사자문단과 수사심의위 소집을 신청했습니다.

검찰의 기소를 지연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에 수원고검장은 조 대행에게 수사심의위 소집을 직접 요청했습니다.

개최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사전 절차에 시간을 낭비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됐습니다.

대검도 수사심의위를 신속히 열 뜻을 밝혔습니다.

다만 정확한 개최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는데, 법무부의 검찰총장후보추천위가 열리는 오는 29일 이전에 개최될지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유력한 총장 후보로 꼽혀온 이 지검장 기소 여부를 놓고 수사심의위가 어떤 결론을 내리느냐에 따라 총장 인선 구도가 요동칠 수 있습니다.

한편, 대검은 수사심의위를 소집하기로 함에 따라 이 지검장이 별도로 요청한 전문수사자문단은 소집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