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러 스푸트니크V 백신 들어오나?…'플랜B' 검토 목소리 잇따라 04-22 12:12

(서울=연합뉴스)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국내에서 러시아가 개발한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을 검토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당권 주자인 송영길 의원이 차례로 '플랜 B' 차원에서 이 백신의 도입 필요성을 거론했습니다.

정부 역시 각국의 동향과 연구 결과를 주시하며 스푸트니크V 백신의 도입 가능성을 따져보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백신 수급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러시아산 백신 도입 문제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참모진의 건의에 문재인 대통령이 '그렇게 하라'는 언급을 했다"고 전했는데요.

스푸트니크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승인했습니다.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 논란에 휩싸인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백신과 같은 '바이러스 벡터' 기반의 백신인데요. 현재 스푸트니크V 사용을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를 비롯해 이란, 아르헨티나 등 전 세계 60여개국입니다.

문제는 안정성입니다.

지금까지 이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다른 백신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적은 700만명 정도입니다. 미국은 이 백신을 도입할 가능성이 거의 없고, 현재 심사 중인 유럽의약품청(EMA)의 승인도 기약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우리 방역 당국은 일단 해외 검증 및 허가 절차를 살펴보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보였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