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스라엘 "내년 백신까지 확보"…인도 "수도 봉쇄" 04-20 20:56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19 시국에서 희비가 극명하게 갈리는 두 나라가 있습니다.

이스라엘과 인도인데요.

이스라엘은 내년에 쓸 백신까지 확보했다며 봉쇄가 없을 것이라고 천명한 반면, 인도는 확진자 폭증에 결국 봉쇄령을 내렸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빠른 백신 접종을 통해 집단 면역에 근접한 이스라엘.

제약사 화이자와 수백만 회분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하면서 내년 추가 접종 등을 위해 필요한 백신 재고까지 확보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백신의 짧은 면역 지속 기간과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등장에 대비한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코로나19와의 싸움을 선도할 것이며 더는 봉쇄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 이스라엘 총리> "이는 성인과 어린이 모두 접종하기에 충분한 백신을 확보했다는 의미입니다. 이스라엘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다시 한번 세계를 선도할 것입니다. 더 이상 봉쇄 조치는 없을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백신 접종 덕분에 코로나19 환자 수가 급격히 줄자 코로나19 환자 전용 병동도 잇따라 폐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도는 정반대 상황입니다.

특히 수도 뉴델리 주정부는 코로나19 환자 폭증으로 의료 붕괴 사태 직전까지 가자, 19일 밤부터 6일간 봉쇄령을 발령했습니다.

<아빈드 케지라왈 / 델리수도직할지 주총리> "뉴델리 의료 시스템은 현재 폭증한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가 힘든 상황입니다. 만약 우리가 지금 봉쇄하지 않으면, 더 큰 재앙을 맞닥뜨리게 될 것입니다."

봉쇄 기간에는 뉴델리의 모든 회사와 상점 등이 문을 닫습니다.

봉쇄령 발표 직후 마트와 상점 등에는 사재기에 나선 시민들이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