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길원옥 할머니 혹사 의혹' 윤미향 고발건 검찰 수사 04-14 22:36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의 갈비뼈가 골절됐는데도 해외 일정을 소화하도록 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는 윤 의원에 대한 고발 사건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윤 의원이 2017년 독일 방문에 동행한 길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방치했다며 대검찰청에 이 의혹을 수사해달라고 고발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