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문대통령 "日오염수 방류 우려 커…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04-14 20:56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에게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한 한국 정부와 국민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참모들에게는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를 포함해 취할 수 있는 법적 조치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의 신임장을 제정받고 이어진 비공개 환담 자리에서입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문 대통령은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 정부와 국민의 우려를 잘 알 테니, 본국에 잘 전달해달라"고 아이보시 대사에게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환담 자리에서의 우려 표명은 그동안 신임장 제정식 후 이뤄진 환담 발언들과는 사뭇 달라 이례적이란 평가입니다.

그만큼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점을 방증하는 대목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안에 대해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 취할 수 있는 법적 조치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고, 법무비서관실은 곧바로 관련 법적 검토에 착수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한일 양국은 함께 해야 할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며 협력 정신과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크게 문제를 삼지 않는 태도를 보이는 데 대해

"다른 나라 입장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다양한 대응 수단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