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윤호중 "조국, 총선으로 심판 끝나" vs 박완주 "성역 없어야" 04-13 21:11

[뉴스리뷰]

[앵커]

재보선 참패 이후 더불어민주당에선 쇄신 방향을 둘러싼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13일)은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한 윤호중, 박완주 후보가 첫 토론회에서 맞붙었는데, 혁신에는 한 목소리를 냈지만 '조국 사태'를 놓고선 입장이 엇갈렸습니다.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의원들은 두 후보에게 재보선 패인 중 하나로 꼽히는 조국 사태에 대한 입장부터 물었습니다.

공정성 문제가 있었다는 데는 한목소리를 냈지만, 평가는 다소 엇갈렸습니다.

친문 윤호중 의원은 작년 총선을 통해 충분한 심판을 받았다고 했고.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이 사건은 이미 1년 반 이전에 진행됐던 사건입니다. 지난해 총선을 통해서 충분히 국민들의 평가와 심판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친문 색채가 옅은 비주류 박완주 의원은 더 냉철한 평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완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사실관계와 평가, 혁신에 있어서는 성역이 없다고 봅니다. 있는 그대로를 냉철하게 평가하고…"

검찰개혁을 놓고서도 의견이 갈렸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조국 사태도 마찬가지고 그 이후의 검찰의 한명숙 총리 위증교사 사건이라든가…(검찰의 행태를)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해선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할 필요가 있다…"

<박완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공수처 이후에 중대수사청 관련 논의를 진행했을 때 많은 국민들이 '왜 또 저러지' 이럴 때 사실은 속도 조절을 했어야 합니다."

민주당이 재보선 참패로 드러난 민심과 당내 선거 흐름을 좌우하는 당심 사이 절충점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당 쇄신 논쟁이 '조국 사태'에 갇힌 모습입니다.

민주당의 권리당원들이 '조국 사태'에 반성문을 쓴 초선 의원들을 "배은망덕하다"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선 가운데, 중진급인 3선 의원들은 초·재선 의원들의 쇄신안 요구에 실으면서도 친문 당원들의 생각도 충정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